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26회> 어찌어찌 하다 보니
기사입력  2020/04/12 [15:58]   정성수 시인

어찌어찌 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
무릎 꿇지 않아도 될 곳에서
넘어져서 일어나지 못했다
그러다보니
눈물을 보였다
울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알면서
누구라도 봐 달라는 듯이
내 울음소리 들어달라는 듯이
크게 울었다

 

어찌어찌 하다 보니
사랑을 만나고
어찌어찌 하다 보니
사랑을 보내면서
어둠속에 갇혀 먹먹하게 살았다
밤하늘 별들에게
기도하는 것조차 잊은 채
여기까지 왔다
어찌어찌 하다 보니 길을 잃었다

 


 

 

▲ 정성수 시인   

우리는 가끔 길을 잃는 때가 있다. 산행을 하다가 길을 잃기도 하고 낯선 곳에 가는 길에서 길을 잃고 헤매기도 한다. 길은 대로가 있는가 하면 골목이 있다. 또한 긴 길, 짧은 길, 편안한 길, 거친 길, 힘든 길, 부드러운 길, 가시밭 길, 홀로 걷고 싶은 길, 함께 걷고 싶은 길 할 것 없이 다양하다. 이처럼 다양한 길에서 수많은 사람들을 만난다. 부드러운 사람, 고운사람, 미운사람, 거친 사람, 가까이하고 싶은 사람, 피하고 싶은 사람 등 사람 또한 가지가지다. 그러나 길을 잃는 것 보다 안타까운 것은 사람을 잃는 것이다. 나는 수많은 사람에게 존재일까? 득이 되는 사람일까? 실이 되는 사람일까? 꿀도 지나치면 독약이 되고 독약도 적재적소 쓰면 묘약이 된다는 말이 있다. 열심히 달려왔는데 이 길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운전석에 앉아서 내가 어디를 거려고 차를 탔는지도 생각나지 않을 때가 있다. 담배 한 가치 피워 물고 문득 내가 담배를 피우기 위해 고독했는지 고독해서 담재를 피는 지, 감이 안 잡힐 때가 있다. 수다를 떨면서 내가 무슨 말을 하려고 했는지 깜빡 잊어버린 적도 있다. 모두가 바쁜 탓이다. 길의 시작은 끝을 찾고 길의 끝은 또 다른 시작을 생각한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현대자동차 노사 여름휴가 전 임금협상 타결 목표 상견례 / 김홍영 기자
봄을 타나요? / 박종명 시인
경남은행, 연5.9% 정기예금 특판 / 하주화기자
울산 레미콘 파업 장기화…건설현장 마비 상태 / 허종학 기자
가짜 꽃 / 박서운 논설위원 울산과학대 명예교수
역사가 곧 북구의 미래다 / 임채오 울산 북구의회 의장
울주군 인사발령 사항 / 김영호기자
남구청 5급이하 인사 단행 / 김기열기자
농진청, 남부지방 강낭콩 2기작 3월 하순부터 파종해야 / 박명찬 기자
의장선거, 뭐하는 긴데 / 박성재 울산 페스탈로치스쿨 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