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31회> 별이 되면
기사입력  2020/05/24 [16:19]   정성수 시인

내가 천국에 가서 별이 되면
지상에서 누가
나를 그리워 해줄까?

 

앉은뱅이 술 한 잔을 마시고
밤하늘별을 본다
걸어 온 날들이 쓸쓸한 저녁 무렵
별이 잠드는 그 시각까지
어둠 속에 두 발을 담그고
그대를 생각하면 할수록
멀어지는 별
그게 나였다고
너도 주저앉으며 말하겠지.
정말

 

내가 천국에 가서 별이 되면
지상에서
밤새도록 떨고 있을 너를
그리워할 거야
나도

 


 

 

▲ 정성수 시인  

별은 태양처럼 스스로 빛을 내는 항성을 뜻하며 종류도 다양하다. 낮에는 태양 빛이 밝아서 별을 볼 수 없지만 밤이 되어 하늘이 어두워지면 별을 볼 수 있다. 우주에는 수천억 개의 별이 있다고 한다.

 

이 중에서 우리가 밤하늘에서 볼 수 있는 별은 약 2,000개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한다. 지구는 서쪽에서 동쪽으로 자전을 하지만 지구 위에 있는 우리 눈에는 하늘이 동쪽에서 서쪽으로 이동하는 것처럼 보인다.

 

이로 인해서 별들이 북극성을 중심으로 하루에 한 바퀴씩 도는 현상이 나타나는데, 별의 일주 운동이다. 별은 문학에 자주 등장하는 소재다. 이유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꿈과 희망과 동경과 설렘을 주기 때문이다. .알퐁스 도데의 대표작 소설 `별`이나 시인 윤동주의 `별 헤는 밤` 등이다.

 

어린 시절 마당에 멍석을 깔고 누워 밤하늘에 반짝이는 수많은 별들을 바라보며, 가슴이 울렁거렸던 아련한 추억이 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별 보기가 어렵다. 화려한 불빛 때문이기도 하고 심해져 가는 공해 때문이기도 하다. 그보다도 밤하늘을 올려다 볼 삶의 여유가 없기 때문이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현대자동차 노사 여름휴가 전 임금협상 타결 목표 상견례 / 김홍영 기자
봄을 타나요? / 박종명 시인
경남은행, 연5.9% 정기예금 특판 / 하주화기자
울산 레미콘 파업 장기화…건설현장 마비 상태 / 허종학 기자
가짜 꽃 / 박서운 논설위원 울산과학대 명예교수
역사가 곧 북구의 미래다 / 임채오 울산 북구의회 의장
울주군 인사발령 사항 / 김영호기자
농진청, 남부지방 강낭콩 2기작 3월 하순부터 파종해야 / 박명찬 기자
남구청 5급이하 인사 단행 / 김기열기자
의장선거, 뭐하는 긴데 / 박성재 울산 페스탈로치스쿨 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