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67회>늙은 나무가 말했다
기사입력  2021/02/21 [16:06]   정성수 시인

한 사내가 톱을 들고 숲속에 들어섰다

나무들이 이제는 죽었다며 몸을 으스스 떤다

날을 세운 톱이 

나무들의 앞을 지날 때 마다

어떤 나무는 옹이를 보여주거나 어떤 나무는

굽은 등을 내밀어 나는 아니라며 뒤로 물러선다

늙은 나무가 말했다 

두려워하지 마라

제 아무리 날이 잘 선 톱이라 할지라도

자루가 없는 톱은 톱이 아니라고 

그것은 다만 철판일 뿐이라고

자루가 없는 톱은 결코 우리들을 쓰러뜨릴 수 없다는 것을

너희도 알고 있지 않느냐

우리들 중 누군가가 자루가 되어주지 않는다면

철판은 영원히 톱이 될 수 없다

누구라도 자루 없는 헛톱질을 하다가 지치면

우리들 품속으로 들어와 이마의 땀을 씻는다

이 세상 어느 톱도 

자루 없이는 나뭇가지조차 자를 수 없다는 것을

톱은 나무 앞에 서 보고서야 알았다

 


 

▲ 정성수 시인     © 울산광역매일

나무는 여러 해 동안 살아 있는 식물로 수목樹木이라고도 한다. 뿌리·줄기·잎 세 부분으로 되어 있다.

 

뿌리는 흙 속의 물이나 양분을 빨아올려 잎으로 보내는 역할 외에 큰 줄기를 떠받치는 구실을 한다. 줄기는 물이나 양분이 지나는 길로 잎에서 만든 영양분을 뿌리로 보내 주고 또 뿌리에서 빨아올린 물이나 양분을 잎에 보내어 나무가 굵고 크게 자라게 한다. 잎은 햇볕을 받아 탄수화물 등의 양분을 만든다.

 

나무는 소나무·상수리나무·전나무처럼 한 개의 줄기가 높게 자라는 교목喬木 또는 고목高木과 무궁화·회양목·진달래·개나리처럼 땅 표면 부근으로부터 줄기가 여러 갈래로 갈라지는 관목灌木, 등·칡·머루·담쟁이덩굴처럼 줄기가 덩굴로 되는 만목蔓木으로 나누어진다. 또한 겨울철에 잎이 모조리 떨어지는 것을 낙엽수종, 그렇지 않은 것을 상록수종이라고 한다.

 

나무는 따뜻한 봄에서부터 여름에 걸쳐서는 빨리 자라며 그다음에는 자라는 속도가 더디다. 나이테의 색깔이 희미하고 폭이 넓으며 부드러운 곳은 봄부터 여름에 걸쳐 자란 부분이다. 색깔이 짙고 단단한 부분은 여름부터 가을에 걸쳐 자란 부분으로 폭이 좁게 되어 있다. 이처럼 하여 1년 동안에 색깔이 옅은 부분과 짙은 부분이 생겨 나이테가 된다.

 

우리나라에만 있는 특산수종으로는 구상나무를 비롯해서 미선나무·새양버들·검팽나무·댕강나무·흰괴불나무·섬백리향 등이 있고 희귀수종으로는 망개나무·누운잣나무·두메닥나무 등이 있다. 현재 자생하고 있는 나무는 고유종이 약 620종, 변종 및 품종이 약 360종으로 추정되며 다른 나라에 비해 면적이 좁지만 다양한 나무들이 자라고 있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1/3
“제2 명촌교 건설, 내년 대선공약 포함” / 정종식 기자
미래로 가는 八正道 / 시인 수필가 이영식
아직도 탁상공론인가 / 서금자 시인
울주군, 임시 선별진료소 2곳 2월 말까지 연장 / 허종학 기자
실업급여 가입, 65세→70세 상향 / 정종식 기자
임길홍 울아연 회장, 울산지속가능발전협 감사패 수여 / 김생종 기자
4·7 울산 남구청장 재선거 ‘3파전’ 고착 / 정종식 기자
양정동 그린리더협, 오치골 등산로 꽃밭 정비활동 / 김지은 기자
부산 가락중학교, 2022년 3월 낙동중과 통합 / 황상동 기자